• 최종편집 2022-11-30(수)
 

한장총로고.jpg

 

산과 들에는 오곡백과가 무르익어가며 첫 열매를 거두어 감사하는 우리민족의 큰 명절인 추석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코로나19 감염증이 유행이 지속되는 어렵고 힘든 시기이지만  추석명절 맞아 가족 이웃 친지들과 따뜻하고 행복한 만남을 통해 사랑을 나누시고 위로를 받으시며 힘을 내시길 바랍니다. 혹시 코로나19 감염증의 계속되는 유행으로 인해 부모님과 친지를  찾아뵙지 못하는 경우라면, 화상 전화나 편지에 감사의 마음과 사랑의 마음을 전합시다. 


 어렵고 힘든 시기일수록 나누고 섬기는 손길은 더 소중합니다. 금년 추석에는 어려운 이웃을 적극 돌아봅시다. 십시일반의 마음으로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 돌봄으로 더욱 풍성한 추석명절이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그리스도인들에게 추석은 민족의 전통명절임과 동시에 한 해를 지켜주시고 첫 열매를 거두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리는 명절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의 삶의 중심에는 예배가 있어야 하기에 모든 그리스도인의 가정에서 추석을 맞아 하나님께 감사예배를 드릴 것을 권고합니다. 추석 가정 예배를 드린 후에는 서로를 사랑하는 마음과 긍휼히 여기는 마음을 가지고 긍정적인 말과 격려하는 말과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말을 주고받으며 명절을 기쁜 마음으로 보냅시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가족 구성원들 한 사람 한 사람이 힘을 얻을 수 있는 덕담과 축복을 아끼지 맙시다.


금년에는 토요일이 추석입니다. 가정에서 명절을 지내고 신앙이 자란 고향의 교회를 방문하시길 방문하시기를 추천합니다.  농어촌의 교회들은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하여 말할 수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고향교회에서 함께 예배하시고 기도해주십시오.  혹시 찾아뵙기 고향교회를 찾아 함께 예배하기가 어렵다면 가까운 개척교회나 농어촌의 교회에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그리스도의 지체로서 사랑이 담긴 메시지와 십시일반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마음이 담긴 격려금 보내기 운동을 제안합니다.


우리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이하여 코로나19 감염증 팬데믹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과 한국교회에 치유와 회복의 은혜와 복을 기원합니다.


2022년 9월 5일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535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장총 대표회장 2022년 추석 명절 메시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