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김용판의원 증명사진.jpg

 

매년 수백 건 이상의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있지만, 전국 초등학교 절반가량이 여전히 통학로 보도가 완비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구병)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초등학교 인접도로 보도설치 실태조사’ 내용에 따르면,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6,293개 초등학교 가운데 통학로에 보도 설치가 완비된 초등학교는 3,368개(53.5%), 일부 설치 2,925개(38.2%), 미설치 523개(8.3%)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경북이 26.0%로 가장 설치율이 낮았으며, 전북 32.1%, 충북 39.1%, 전남 40.7%, 제주 45.1%, 경남 46.3%, 부산 47.6%, 대구 48.5%, 강원 48.8% 순으로 낮았다. 특히, 경북의 경우 통학로 보도가 아예 설치되지 않은 초등학교도 90곳이나 달해 전국 시도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 의원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통학로 보도 설치를 위한 정부와 지자체 사업이 제대로 진행돼야 하지만, 사안의 시급성과 달리 지자체의 사업 추진은 다소 부진하다”라고 지적했다.


실제 행안부가 김 의원실에 제출한 통학로 보도 설치를 위한 ‘최근 5년간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사업 지역별 집행내역’을 살펴보면, 평균 예산 집행률이 ‘18년 88.3%, ‘19년 85.7%, ’20년 84.8%, ‘21년 84.1%, ’22년 80.2%로 매년 감소했다. 작년 기준으로는 부산 55.2%, 대전 59.6%, 전남 62.1%, 인천 71.2%, 경북 71.9% 등이 전국 평균(80.2%)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용판 의원은 “여전히 상당수의 초등학생이 등하교 시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며, “정부는 시·도교육청, 경찰청, 지차체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통학로 조성사업을 신속히 추진할 뿐만 아니라 어린이 보호구역 내 통학로 표준모델 개선 및 확충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75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스쿨존 사고 매년 수백 건, 여전히 차로로 학교 간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