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9-22(금)
 

지성호의원.jpg

 

국민의힘 지성호 의원(비례대표)는 6월 2일(금)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인권박물관 건립을 촉구했다.


북한인권박물관은 지난 2016년, 박근혜 정부 당시 북한 인권상황을 객관적이고 직관적으로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하여 건립을 추진했다.


「북한인권박물관 설치‧운영 추진계획」 연구용역까지 마쳤던 통일부는 이듬해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자 돌연 시급성과 시의성이 없다는 이유로 추진을 중단했다.


지성호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북한 눈치 보기에 급급해 북한이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북한인권 문제를 사실상 금기시하며 감추기에 급급하였다고 날선 비판을 한 것이다.


실제로 문재인 정부는 당시 제2차 북한인권박물관 연구용역까지 마쳤지만, 관련 연구용역보고서를 비공개에 붙여 국회에마저 제출하지 않는 등 북한 인권상황을 감추려한 정황이 확인됐다.


북한인권실태는 지난 2014년 COI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 바 있다. 


또한 북한을 탈출한 탈북민이 국제무대에서 북한인권의 심각성을 증언하며 이미 많이 알려진 만큼 문재인 정권의 북한인권 실태 숨기기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일각에서는 지난 문재인 정권이 선택적 인권을 외치며 북한인권 죽이기에 나선게 아닌가는 의혹도 제기됐다. 


국제사회의 보고서와 국제 무대를 배경으로 활동하는 북한인권위원회 등의 자료에 따르면 함경북도 회령시 전거리교화소에는 고문과 아사 등으로 사망한 사체를 태우는 연기가 지금도 끊이지 않고 피어오르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지성호 의원은 ’북한의 반인륜적 범죄행위가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도 멈추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며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우리 국민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균형있는 시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며 북한인권박물관 건립이 조속히 이루어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성호 의원은 2006년 한 팔과 한쪽 다리를 가지고 중국, 라오스, 태국 등 1만 km를 돌아 대한민국에 정착해 북한인권개선활동을 한대표적인 북한인권 전문가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31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한인권박물관 건립 통해 객관적 시각으로 북한인권 문제 바라봐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