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한기총 로고 큰것.jpg

 

인권으로 포장된 동성애 관련 조례, 교과서 등도 바로 잡히기를

 

서울시는 행사를 위해 서울광장 사용을 신청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에 불허 결정을 내리고, CTS문화재단의 '청소년·청년 회복 콘서트' 에 사용을 허가했다. 서울시는 광장 사용일이 중복되는 경우, 청소년 행사 등 공익 목적의 행사를 우선한다는 조례를 적용했음을 밝혔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이 같은 결정을 환영하며, 서울시의 전향적인 판단을 존중한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는 동성애 관련 행사가 서울광장에서 행해지는 것을 적극 반대해왔다. 창조의 질서에도 맞지 않는 죄적인 모습을 인권이라는 미명하에 비판하거나 지적하지도 못하게 하고, 행동이 자유를 넘어 방종으로 치달을 뿐 아니라 동성애가 방송과 교과서 등에서 조장되는 것을 볼 때 한탄할 수밖에 없었다. 언론은 언론보도준칙이라는 족쇄에 매여 동성애를 비판할 수도 없는 실정이고, 정치권은 선거 때만 되면 어김없이 차별금지법으로 표를 저울질한다.

 

지금도 퀴어행사 불허에 대해 주최 측은 행사를 강행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그러면서 자신들을 반대하는 집단을 '혐오' 집단으로 몰아가고 프레임을 씌워 공격한다. 언론은 동성애 집단에 대해서는 '동성애'를 말하지도 못하고 방종을 비판하고 죄를 지적하는 한국교회에는 '혐오'라는 단어를 서슴없이 사용한다. 에이즈가 퍼지고, 원숭이 두창(엠폭스)이 번져도 그 원인이 무엇 때문인지에 대한 지적은 찾기 힘들다.

 

서울시는 바람직한 결정을 했다. 무엇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일이고, 청소년과 청년들을 위하는 일인가? 과거 퀴어 행사에 과도한 신체 노출, 성기 모양의 유해·음란물 쿠키 등이 문제로 지적됐다. 청소년, 어린 아이들에게도 여과 없이 보여질 수 있는 서울광장에서 이러한 퀴어 행사는 불가했던 것이다. 설령 CTS문화재단이 같은 날 서울광장 사용신청을 하지 않았어도 퀴어 행사는 불허 결정이 내려졌어야 한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앞으로도 동성애를 적극 반대하며, 인권으로 포장된 동성애 관련 조례, 교과서 등을 바로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천명한다. 대한민국의 미래와 자라나는 미래 세대를 위해 잘못된 것과 죄를 지적하고, 회개하고 회복되기를 기대하며, 아름답고 건강한 가정들이 세워질 수 있기를 소망한다.

 

2023년 5월 5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794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기총 성명 / 서울시의 퀴어행사 불허 결정을 환영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