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서영교 의원님 프로필_1.jpg

 

서영교 최고위원은 21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YTN 매각의 진짜 이유는 언론을 장악하려고 하는 윤석열 정권의 속셈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강력 비판했다.


서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박성중 과방위 간사가 ‘YTN이 대선  개표 방송하면서 이재명이 49% 득표율로 당선됐다고 사무실에 도배한 사건도 있었다’고 이야기한다. 이런 게 YTN 매각의 진짜 이유였다.”고 말하며 “YTN 지분을 가지고 있는 한전KDN의 정관 목적에 ‘방송을 활용한 사업’ 이 쓰여있다. 방송을 활용한 사업을 한다는 한전 KDN에게 산업부 혁신 TF는 ‘한전KDN과 상관없는 YTN 지분을 팔라’고 한 것이다. ”라며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산업부 혁신 TF에 YTN을 사려고 하는 회사 관계자들도 있다. 이런 것은 직권 남용이다. 한전 KDN은 대대로 흑자가 난 기업이다. 원래는 이 지분을 팔 생각이 없었는데 산업부 혁신 TF에서 ‘향후 수익이 난다는 보장도 없는 상황에서 수익이 날 때까지 정리를 미루겠다고 하는 것은 합리적인 주장이 될 수 없다 ’며 혁신안 검토 결과를 회신한 이후에 매각으로 입장이 바뀌었다. ’고 강조했다. 


또한 서영교 최고위원은 “이명박 정부에서 MBC, KBS를 탄압하면서 언론 장악을 시도했었고, YTN 공기업 지분 매각한다고 겁박했었다. 박근혜 대통령 시절 정보경찰은 YTN 좌편향이 심각하다는 문건을 작성하는 등 민영화를 추진해왔다.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 잘 됐나? 윤석열 정권에서 YTN, MBC 겁박하고 탄압하면 잘 될 것 같은가? 다시 한번 경고한다.”며 윤석열 정권의 언론 탄압을 비판했다. 


한편, 서영교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 민영화저지·공공성강화 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윤석열 정부가 발표한 수십조의 공공기관 자산매각 계획이 국민 의견을 청취하거나 매각 타당성을 검증하는 과정을 일절 거치지 않았다는 점을 끊임없이 지적하며, YTN 민영화를 포함한 정부의 일방적·독단적 공공기관 자산매각을 저지하는 데에 앞장서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8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영교 최고위원 "언론 탄압하고 잘 된 정권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