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토론회_포스터.jpg

 

노용호 국민의힘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은 오는 15일(화) 오후 1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청정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인증제도 도입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국민의힘 노용호 의원이 주최하고, 미래에너지정책연구원(IKEP)이 주관하여 수소융합얼라이언스의 후원을 통해 학계 및 산업계 관계자와 청정수소 인증제도 도입방안을 논의한다.


토론회는 미래에너지정책연구원 전봉걸 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되며, 서울대학교 송한호 교수와 단국대학교 조홍종 교수가 청정수소 인증제 수립현황 및 청정수소 중심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발제한다.


송한호 교수는 이번 발제에서 우리나라 청정수소 인증제 수립 현황 점검을 통해 청정수소 경제로의 조기 전환을 유도하고 글로벌 수소산업 선도 촉진 방향을 제시한다.


두 번째 발제를 맡은 조홍종 교수는 신산업 측면에서 청정수소의 중요성, 가치, 인식 변화 및 청정수소 산업 육성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이날 토론회에 참석해 현장 축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많은 의원들이 토론회에 격려의 말을 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서면 축사를 통해 “수소경제를 통한 미래성장동력 마련에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으며,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또한 서면축사를 통해 “지속 가능한 수소경제 전주기의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바람직한 정책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이창양 산업자원통상부 장관은 “2023년까지 청정수소 인증기준을 마련하여 전문가와 기업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청정수소 인증제가 합리적으로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서면축사를 통해 제도적 기반 마련을 약속했다.


이에 노용호 의원은 “국내 수소 시장은 약 200만 톤 규모로 철강, 화학 등의 기간산업에서 연료로 활용되며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청정수소에 비해 탄소배출량이 상대적으로 많아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범부처 차원의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수소법 개정안의 12월 시행에 맞춰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청정수소 인증제도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73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정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인증제도 도입방안’토론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