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선교
Home >  선교

실시간뉴스
  • “화려하게 꽃피운 복음선교지 ‘광주 양림동’으로 오세요”
    오웬과 유진벨, 배유지, 우일선, 최흥종 목사의 발자취 좇아 국내 성지순례 전문여행사인 돌봄여행사(대표 김정관)가 광주관광공사와 협력해 <광주 양림순례길>을 새롭게 기획해 선보인다. ‘빛과 진리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종교문화힐링여행으로 개발된 <광주 양림순례길>은 선교사들과 기독 1세대의 헌신과 땀이 배인 양림동을 돌아본다. 서울 양화진 외국인선교사묘원과 달리 광주 양림동에도 선교사들이 묻혀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광주지역 선교사를 기리는 묘역인 양림동 선교사 묘지는 광주에 최초로 기독교를 전파하고, 개화의 새 물결과 일제 치하에서 구국 운동의 계기를 마련했던 23인의 선교사가 묻혀있는 곳이다. 양림동은 전라남도 최초의 선교사로 광주에서 활동하던 배유지 목사와 클레멘트 오웬의 주된 선교지였다. 배유지 목사는 선교활동의 일환으로 수피아여학교를 설립했고, 오웬은 간호사인 부인과 함께 선교 및 의료봉사 활동에 헌신했다. 이번 광주 양림순례길 1박2일 일정에는 광주의 주요한 선교여행 ‘핫플레이스’가 모두 포함되어 있다. 첫째날 유진벨선교기념관과 최흥종목사기념관을 시작으로 호랑가시나무길로 알려진 양림동 순례길을 탐방하고, 오웬기념각과 양림교회 종탑을 찾아간다. 이어 둘째날에는 광주에서 가장 먼저 세워진 광주제일교회 방문을 시작으로 5.18 자유공원을 지나 호남의 먹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한 1913 송정역시장을 끝으로 여행을 마치게 된다. 이 가운데 평생을 빈민 구제 활동과 독립운동, 교육운동 등에 헌신한 오방 최흥종 선생을 기리는 ‘최흥종목사기념관’은 양림동 주변 지형과 어울리는 자연친화적 건물로 눈길을 모은다. 전시실에는 광주 기독교청년회 유지재단에서 기증한 유물 가운데 보존 상태와 가치성이 뛰어난 6점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오방 최흥종 선생은 1904년 광주 제중병원(현 기독병원)에서 근무하며 나환자 치료에 헌신하다 3.1운동 당시 전남도 총책으로 활동하면서 만세 시위 운동을 주도해 3년의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광주에서 순교한 오웬 선교사와 그의 할아버지를 기념하기 위해 선교사 서로득이 1914년 설계해 건립한 오웬기념관도 방문하게 된다. 최대 1500명 수용 가능한 홀에는 독창적인 칸막이 시설이 있어 10개의 교실로 나눠 활용했다고 하며, 남녀 출입구가 따로 만들어져 있어 현대인들에게 당시의 시대상을 새롭게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이곳은 특히 개화기 초기 근대 음악회, 오페라, 연극, 무용 등이 공연되었으며, 3.1운동으로 교회가 몰수당하자 기념각에서 예배를 드렸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이후 1960년대 초까지도 예배당으로 자주 사용된 의미있는 공간이다. 광주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서양식 주택인 우일선 선교사(R.M. Wilson: 1880~1963)의 사택도 방문하게 된다. 1910년 건축된 것으로 추정되며, 1920년 화재로 소실된 후 증축했다. 초기에는 음악감상회 등 사교장으로 활용됐으나, 이후에는 버림받거나 부모를 잃은 고아들을 보호하고 양육하는 기능을 감당하기도 했다. ‘광주전남지역 선교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유진벨 목사와 그의 동역자들을 기념하는 유진벨선교기념관에도 찾아간다. 이곳에서는 유진벨 목사의 선교활동 및 1904년 양림동에서 복음의 씨앗을 뿌리며 시작된 광주선교부의 역사와 남장로교 선교사들을 만나볼 수 있다. 추가로 유진벨 목사의 부인 로티벨 선교사의 묘비석과 콜레라 방역 기념 부채 원본 등도 관람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광주의 5.18 민주정신을 엿볼 수 있는 코스는 물론 광주만의 특색있는 전시, 공연, 먹거리를 접목해 이색 문화체험이 될 수 있도록 마련된다. 돌봄여행사 김정관 대표는 “옛날 광주의 중심은 양림동이었다. 선교사들이 양림동에 보금자리를 틀고 학교와 병원을 시작했다. 많은 순례지 중에서도 광주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성지”라며 “복음전도가 꽃피우고 풍성한 선교 열매가 맺힌 광주에서 우리에게 큰 신앙의 모범이 되는 곳들을 꼭 방문하시길 추천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광주 양림순례길>은 1박2일 코스로 진행되며, 맛의 고장을 찾아가는 만큼 광주 7미를 포함해 풍성한 먹거리가 제공된다. 특히 돌봄여행사는 광주지역 교회들과 협력함에 따라 광주 현지의 훈련된 성도들이 문화해설사로 직접 나서 성지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광주 양림순례길>은 이달 팸투어를 마치고 프로그램 정비를 마친 후 2024년 1월 정식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 선교
    • 국내
    2023-12-11
  • 미 ITS 신대원 한국어 온라인 신학과정 입학생 모집
    최근 미국의 권위 있는 사설 자선기관인 릴리 재단(Lily Endowment INC.)으로부터 100만 달러의 지원을 받게 된 미국 ITS(International Theological Seminary) 신학대학원이 한국어 온라인 수업으로만 진행되는 다양한 신학 학위 과정들의 입학생을 모집하고 있다. 1982년에 개교한 ITS 신학대학원은 현재 한국어 온라인 학위과정으로 선교학 석사(M.A.), 목회학 석사(M.Div), 신학 석사(Th.M.), 목회학 박사(D.Min) 과정 등을 개설하여 운영해 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100% 비대면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한국어 온라인 과정 입학생들의 경우 25%의 장학금을 제공하며, 2019년 9월에 새롭게 개설된 한국어 온라인 오순절 신학 과정의 경우 오순절 교단 목회자나 선교사들이 지원할 경우 50%까지 장학 혜택을 받을 수 있다. ITS 신학대학원은 하버드와 예일 등 미국 유수 신학대학원들이 가입해 있는 미국 연방 인가기관인 ATS(Association of Theological Schools)의 정회원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순복음세계선교회 북미총회 및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의 목회자 안수와 교역자 선발 시에도 인정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ITS 신학대학원의 명예이사장으로 추대됐다. ◆ ITS에 100만 달러를 지원한 릴리 재단은? 미국 제약업체인 일라이 릴리 앤 컴퍼니(Eli Lilly and Company)의 주식을 증여해서 세운 사설 자선재단으로 그동안 지역사회 개발, 교육 분야를 지원해 왔으며, 특별히 미국 내 교회의 활력을 강화하고 목회자들의 리더십 강화하는 데 힘써 왔다. 릴리 재단은 “미래 계획을 위한 길”(Pathway for tomorrow Initiative)이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미국과 캐나다 전역의 신학교를 지원함으로 현재와 미래의 기독교 회중을 지원할 수 있도록 세 단계 지원계획을 고안했는데 여기서 ITS는 Pathway 계획의 두 번째 단계 프로젝트를 통해 총 8,200만 달러 이상의 기금을 받는 84개 신학교 중 하나로 선정됐다. 문의 : 여의도순복음교회 국제사역CGI(itsonlinekorea@gmail.com, 02-6181-6161).
    • 선교
    2022-01-24

실시간 선교 기사

  • “화려하게 꽃피운 복음선교지 ‘광주 양림동’으로 오세요”
    오웬과 유진벨, 배유지, 우일선, 최흥종 목사의 발자취 좇아 국내 성지순례 전문여행사인 돌봄여행사(대표 김정관)가 광주관광공사와 협력해 <광주 양림순례길>을 새롭게 기획해 선보인다. ‘빛과 진리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종교문화힐링여행으로 개발된 <광주 양림순례길>은 선교사들과 기독 1세대의 헌신과 땀이 배인 양림동을 돌아본다. 서울 양화진 외국인선교사묘원과 달리 광주 양림동에도 선교사들이 묻혀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광주지역 선교사를 기리는 묘역인 양림동 선교사 묘지는 광주에 최초로 기독교를 전파하고, 개화의 새 물결과 일제 치하에서 구국 운동의 계기를 마련했던 23인의 선교사가 묻혀있는 곳이다. 양림동은 전라남도 최초의 선교사로 광주에서 활동하던 배유지 목사와 클레멘트 오웬의 주된 선교지였다. 배유지 목사는 선교활동의 일환으로 수피아여학교를 설립했고, 오웬은 간호사인 부인과 함께 선교 및 의료봉사 활동에 헌신했다. 이번 광주 양림순례길 1박2일 일정에는 광주의 주요한 선교여행 ‘핫플레이스’가 모두 포함되어 있다. 첫째날 유진벨선교기념관과 최흥종목사기념관을 시작으로 호랑가시나무길로 알려진 양림동 순례길을 탐방하고, 오웬기념각과 양림교회 종탑을 찾아간다. 이어 둘째날에는 광주에서 가장 먼저 세워진 광주제일교회 방문을 시작으로 5.18 자유공원을 지나 호남의 먹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한 1913 송정역시장을 끝으로 여행을 마치게 된다. 이 가운데 평생을 빈민 구제 활동과 독립운동, 교육운동 등에 헌신한 오방 최흥종 선생을 기리는 ‘최흥종목사기념관’은 양림동 주변 지형과 어울리는 자연친화적 건물로 눈길을 모은다. 전시실에는 광주 기독교청년회 유지재단에서 기증한 유물 가운데 보존 상태와 가치성이 뛰어난 6점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오방 최흥종 선생은 1904년 광주 제중병원(현 기독병원)에서 근무하며 나환자 치료에 헌신하다 3.1운동 당시 전남도 총책으로 활동하면서 만세 시위 운동을 주도해 3년의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광주에서 순교한 오웬 선교사와 그의 할아버지를 기념하기 위해 선교사 서로득이 1914년 설계해 건립한 오웬기념관도 방문하게 된다. 최대 1500명 수용 가능한 홀에는 독창적인 칸막이 시설이 있어 10개의 교실로 나눠 활용했다고 하며, 남녀 출입구가 따로 만들어져 있어 현대인들에게 당시의 시대상을 새롭게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이곳은 특히 개화기 초기 근대 음악회, 오페라, 연극, 무용 등이 공연되었으며, 3.1운동으로 교회가 몰수당하자 기념각에서 예배를 드렸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이후 1960년대 초까지도 예배당으로 자주 사용된 의미있는 공간이다. 광주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서양식 주택인 우일선 선교사(R.M. Wilson: 1880~1963)의 사택도 방문하게 된다. 1910년 건축된 것으로 추정되며, 1920년 화재로 소실된 후 증축했다. 초기에는 음악감상회 등 사교장으로 활용됐으나, 이후에는 버림받거나 부모를 잃은 고아들을 보호하고 양육하는 기능을 감당하기도 했다. ‘광주전남지역 선교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유진벨 목사와 그의 동역자들을 기념하는 유진벨선교기념관에도 찾아간다. 이곳에서는 유진벨 목사의 선교활동 및 1904년 양림동에서 복음의 씨앗을 뿌리며 시작된 광주선교부의 역사와 남장로교 선교사들을 만나볼 수 있다. 추가로 유진벨 목사의 부인 로티벨 선교사의 묘비석과 콜레라 방역 기념 부채 원본 등도 관람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광주의 5.18 민주정신을 엿볼 수 있는 코스는 물론 광주만의 특색있는 전시, 공연, 먹거리를 접목해 이색 문화체험이 될 수 있도록 마련된다. 돌봄여행사 김정관 대표는 “옛날 광주의 중심은 양림동이었다. 선교사들이 양림동에 보금자리를 틀고 학교와 병원을 시작했다. 많은 순례지 중에서도 광주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성지”라며 “복음전도가 꽃피우고 풍성한 선교 열매가 맺힌 광주에서 우리에게 큰 신앙의 모범이 되는 곳들을 꼭 방문하시길 추천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광주 양림순례길>은 1박2일 코스로 진행되며, 맛의 고장을 찾아가는 만큼 광주 7미를 포함해 풍성한 먹거리가 제공된다. 특히 돌봄여행사는 광주지역 교회들과 협력함에 따라 광주 현지의 훈련된 성도들이 문화해설사로 직접 나서 성지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광주 양림순례길>은 이달 팸투어를 마치고 프로그램 정비를 마친 후 2024년 1월 정식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 선교
    • 국내
    2023-12-11
  • 미 ITS 신대원 한국어 온라인 신학과정 입학생 모집
    최근 미국의 권위 있는 사설 자선기관인 릴리 재단(Lily Endowment INC.)으로부터 100만 달러의 지원을 받게 된 미국 ITS(International Theological Seminary) 신학대학원이 한국어 온라인 수업으로만 진행되는 다양한 신학 학위 과정들의 입학생을 모집하고 있다. 1982년에 개교한 ITS 신학대학원은 현재 한국어 온라인 학위과정으로 선교학 석사(M.A.), 목회학 석사(M.Div), 신학 석사(Th.M.), 목회학 박사(D.Min) 과정 등을 개설하여 운영해 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100% 비대면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한국어 온라인 과정 입학생들의 경우 25%의 장학금을 제공하며, 2019년 9월에 새롭게 개설된 한국어 온라인 오순절 신학 과정의 경우 오순절 교단 목회자나 선교사들이 지원할 경우 50%까지 장학 혜택을 받을 수 있다. ITS 신학대학원은 하버드와 예일 등 미국 유수 신학대학원들이 가입해 있는 미국 연방 인가기관인 ATS(Association of Theological Schools)의 정회원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순복음세계선교회 북미총회 및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의 목회자 안수와 교역자 선발 시에도 인정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ITS 신학대학원의 명예이사장으로 추대됐다. ◆ ITS에 100만 달러를 지원한 릴리 재단은? 미국 제약업체인 일라이 릴리 앤 컴퍼니(Eli Lilly and Company)의 주식을 증여해서 세운 사설 자선재단으로 그동안 지역사회 개발, 교육 분야를 지원해 왔으며, 특별히 미국 내 교회의 활력을 강화하고 목회자들의 리더십 강화하는 데 힘써 왔다. 릴리 재단은 “미래 계획을 위한 길”(Pathway for tomorrow Initiative)이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미국과 캐나다 전역의 신학교를 지원함으로 현재와 미래의 기독교 회중을 지원할 수 있도록 세 단계 지원계획을 고안했는데 여기서 ITS는 Pathway 계획의 두 번째 단계 프로젝트를 통해 총 8,200만 달러 이상의 기금을 받는 84개 신학교 중 하나로 선정됐다. 문의 : 여의도순복음교회 국제사역CGI(itsonlinekorea@gmail.com, 02-6181-6161).
    • 선교
    2022-01-24
비밀번호 :